SBS '수요일N스타일' 김윤희 한의사, '미병' 단계의 치료 중요성 소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YoonHoo 작성일19-01-04 17:12 조회110회 댓글0건

본문

 

2019년 새해에 건강관리를 다짐하며 시작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SBS 수요일N스타일에서는

김윤희 한의사가 한해 건강을 지키기 위해 질병으로 진행되기 전 ‘미병’ 단계의 치료 중요성을 소개하였다.

질병으로 진단은 되지 않지만 신체적 증세가 나빠질 때 느껴지는 상태를 '미병(未病)'이라 한다.

쉽게 말해 병으로 진행되기 전의 단계인데 기원전 1세기부터 '미병'에 대해 전해져 내려온 기록이 있다.

'미병'의 경우 미리 발견하면 질병을 예방할 수가 있으며, 건강관리를 위한 첫걸음은 병이 걸리기 전 단계인 미병을 잡는 것이 방법이다.

미병은 부종, 소화불량, 만성피로 등의 가볍지만 일상에서 불편할 수 있는 증상부터 두통, 복통, 관절통 등

일상생활을 크게 방해하는 통증까지 다양하게 증상이 나타난다. 통증은 느끼지만 검사 시에는 이상이 없다고

나타나므로 후에는 방치하게 되기 십상이다. 특히, 갱년기 여성들의 경우 미병의 증상을 잘 파악하여 질병으로 진행되지 않게끔 관리하는 것이 좋다.

질병으로 가기 전 단계인 ‘미병’을 치료하기 위한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잘 자고, 잘 먹는 등의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꾸준히 지켜나가는 것이다. 이를 소홀히 하고 아픔을 방치하면

미병을 부르는 ‘습담’이 이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김윤희 한의사는 전한다.

습담이란 몸 속 수분이 노폐물과 만나 엮이고 정체되면서 몸을 망치는 현상이다.

노폐물이 축적되게 되면 움직임이 줄어든 부위에 습담이 쌓이게 되어 미병으로까지 이어진다.

중장년은 운동량 부족, 신진대사 저하로 인해 노폐물이 축적되기 쉬우므로 주의를 요한다.

눈과 혀를 보면 건강상태를 체크해 볼 수 있는데, 노란빛을 띈 흰자위, 백태가 두터운 혀는 습담의 신호라고 할 수 있다.

2019년 기해년은 돌다리도 두들긴다는 마음으로 몸에서 시작된 질병의 시작,

미병을 주의하고 케어 하여 건강한 한해를 보내보내는 것은 어떨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지키고 싶은 여성의 아름다움,
윤후여성한의원이 도와드리겠습니다.

여성에게 가까운 의료서비스, 윤후여성한의원

여의사
진료

전직원
여성

편안한
분위기

02.422.7533

윤후여성한의원은 강남역 1번출구 도보 2분 거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치료사례/후기

진료문의/예약

윤후여성한의원

윤후여성한의원 대표자명 : 김윤희 / 서울 강남구 역삼동 824-39 동영빌딩 5층 윤후여성한의원 [강남역 1번출구]

사업자등록번호 : 302-90-10666 Tel: 02-422-7533  COPYRIGHT(C) 2017 윤후여성한의원 ALL RIGHT RESERVED.